• 최종편집 2024-06-16(일)
 


김용식회장.jpg

 

(매일뉴스=인천서구)조종현기자=(사)인천서구발전협의회(회장김용식)은 2022.08.03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신창현사장의 망언을 규탄하고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성 명 서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두고 망언을 일삼는 수도권매립지공사를 규탄 한다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두고 신창현 사장의 망언이 극에 달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공사 신창현 사장은 취임 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특별지원금과 2배 늘어나는 주민지원금을 수도권매립지 주민들에게 지원하고 “매립장 잔여 부지를 사용”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수도권쓰레기매립지 대체 매립지를 확보해도 인천지역 쓰레기는 현재 매립지에서 처리될 수 있다”는 취지의 설명 자료를 일반에 공개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중앙정부인 환경부의 산하기관으로 매립지 종료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밝힐 수 없는 기관임에도 신 사장은 아직도 자신이 과거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속해 있는 국회의원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인가?

신 사장의 망언은 이뿐만이 아니다. 공사의 수장으로서 업무과정에 직원들에게도 폭언을 일삼아 직원들의 스트레스가 극에달해 일을 못할 정도라는 소문의 진상이 사실로 밝혀졌다.

신창현 사장은 취임 1주년을 맞이해 공사 직원들에게 업무 중 화를 내며 심한말로 상처 준 분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사장은 “아직도 화를 내고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저의 수양 부족이 부끄럽습니다”. “저 때문에 상처를 받은 분의 마음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말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내 혀에 재갈을 물려 달라고 아침마다 기도하는데도 그렇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창현 사장의 ‘매립지 사용 연장’ 취지의 발언에 이은 인천지역 쓰레기는 현재 매립지에서 처리될 수 있다는 망언과 직원들에대한 막말 등 과연 매립지공사 사장의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신 사장의 환경문제와 직원들에 대한 폭언 에 대한 몰상식과 내로남불식 몰염치에 놀라지 않을 수 없으며, 이는 분명 인천시민들의 정서에 반하는 '망언'으로 신창현 사장은 앞으로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한 경솔한 행동을 하지 말 것과 당장 그 자리에서 사퇴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수도권 매립지는 분명 2025년 종료되어야 하며 인천시와 서구청은 신창현 사장의 망언이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항의와 대책을 마련 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우리 서구주민들은 수도권 매립지는 2025년 종료되어야 하며 서울‧경기‧인천과 환경부 4자는 대체매립지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우리 55만 서구주민은 신창현 사장의 망언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환경부에 신창현 사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신창현사장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회의중이어서 통화를 할 수 없었고,홍보부의 백모과장은 신창현사장 취임 1주년을 맞이하여 직원들에게 사과 문자를 한 내용은 일부맞다며 하지만 신창현사장이 폭언을 일삼지는 않는다고 여러번 강조해서 말했다.
 
(사)인천서구발전협의회 
(사)인천경실연 서구지부
공동발표입니다.
조종현 기자 knews07@hanmail.net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15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인천서구발전협의회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신창현 사장 사퇴 촉구 성명서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