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5(화)
 
그래프
[매일뉴스] 김포서울편입에 대한 김포시민의 찬성 여론이 2배 이상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가 서울특별시 편입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김포시민의 68%가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기도가 진행했던 여론조사에서 김포시민 61.9%(표본 155명)가 서울편입을 반대한다고 집계됐던 것과 정반대되는 결과다.

김포시 의뢰로 여론조사 (주)이너텍시스템즈가 김포 시민 1,010명을 대상으로 서울편입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가 17일 나왔다. 서울시 편입 찬성 여부 질문에 서울시 편입 찬성은 68%, 반대는 29.7%, 잘모른다는 2.3%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찬성하지 않는다면 김포시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경기남도 중 어디에 속하면 좋겠냐고 묻는 질문에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42.1%, 경기남도가 33.8%, 잘모르겠다가 24.1%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김포시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주)이너텍시스템즈가 11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김포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김포시민 1,010명(유선RDD 100%)을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시스템에 의한 전화조사를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 ±3.1%p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2일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이 중 김포시 거주자 10명 중 6명이 서울 편입에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에서 오히려 김포시 거주자 10명 중 6.8명이 서울 편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시와 김병수 시장의 직간접적 소통으로 시민들이 정확한 정보를 접하여 이해도가 높아지고 주도적인 판단을 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 분도가 이루어지는 선택의 시점에 김포시에 최선은 서울시 편입임을 시민들이 빠르게 공감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시민 소통을 통해 시민여론을 수렴해 갈 것이고, 가짜뉴스와 오보에 적극 대응해 잘못된 정보를 차근차근 바로잡아 가며 정확한 정보를 드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보다 정밀한 시민여론 수렴을 위해 1:1 대면 조사를 차주부터 실시할 계획이고, 중간중간 ARS조사를 실시해 여론 추이를 살필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44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포시민 68% “김포서울편입 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