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원고측사진.jpg

  ▲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측에서 대전언론중재위에 제출한 자료 일부 ▲
 
 
[매일뉴스 조종현 기자] = 우리투데이가 5월 30일 대전언론중재위에서 '언론 중재'에 항의해서 대전언론중재위에서는 휴정 이후에 내부 회의를 거쳐 '불조정' 처리했다.

우리투데이 관계자에 따르면 "중재를 요청한 측을 배려해 대전언론중재위까지 내려와서 상대방을 배려 해 줬더니, 어처구니없는 일이 대전언론중재위에서 발생해 항의를 했고 대전언론중재위에서 받아들여 불조정 처리됐다"라며, "언론 중재를 요청하면서 이중적으로 경찰 고소까지 강행한 국민권익위 소관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측의 야비한 행동에 대해 6월 11일 경찰서 조사를 받고 나서 우리투데이 측 기사가 아무런 문제가 없음이 확인되는대로 바로 '무고죄'로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K 대표를 법적 조치할 것이다"라고 강하게 입장을 밝혔다.

이어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라는 소관 부처를 설립 승인해 준 국민권익위에 대해서도 별도로 행정처분 등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우리투데이 관계자는 "(사) 부패 방지 국민운동 총연합이 주장하는 대학이란 명칭에 대해 교육부에 질의하니 교육부에서는 허가를 받을 필요가 없고 누군가 이의 제기만 하지 않으면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답변을 해왔다고 하는데, 교육부에서 이런 회신을 해준 공무원에 대해서도 사실 확인을 해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며, "이의 제기를 하지 않으면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발언은 결국 이의 제기를 하면 문제가 된다라는 표현인데 이런 초등학생보다 못한 답변을 한 교육부 관계 공무원은 반드시 찾아내 법의 처벌을 받게 할 것이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우리투데이 관계자는 "부패 방지를 하겠다는 단체가 부정한 짓을 벌인 것에 대해 앞으로 우리투데이는 끝까지 취재해서 관련자들을 반드시 우리 사회에서 격리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최종 입장을 본지에 전달했다.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사) 부패 방지 국민운동 총연합 K대표는 부패 방지 교육대학이라는 명칭을 쓴 적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조종현 기자 maeilnewstv0707@naver.com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4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투데이, 5월 30일 대전언론중재위에서 '불조정'....6월 11일 경찰서 조사받고 '무고죄'로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을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